같은 공간에 함께 있으면 마케팅에 더 도움이 되는 이유

Devin A. Brown이 새로운 일을 시작했을 때 WeWork에서 일하는 것이 새로운 팀을 만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WeWork 올액세스 멤버 Devin A. Brown, 뉴욕 WeWork 368 9th Ave에서. 사진 촬영: Katelyn Perry

일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사람들은 더 이상 워라밸만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할지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을 원합니다. 자신만의 일정을 세우고, 의미 있는 일을 하며, 자신만의 니즈에 맞는 공간에 있을 자유를 원합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가 모두에게 적용되는 획일적인 시대는 지났습니다. WeWork 멤버들이 모든 업무 방식을 통해 새로운 업무 환경에서 어떻게 자신의 직장 생활을 재해석하고 지원하는지 그 방법을 공유합니다.

팬데믹의 여파로 1년 넘게 재택 근무를 한 Devin A. Brown은 변화가 절실했습니다. 뉴욕시의 침실 1개짜리 아파트에서 일하면서 갇힌 느낌에 시달렸죠. Devin은 식탁을 오피스 데스크로 사용하고, 며칠씩 누구와도 소통하지 않은 채 보내기도 했습니다. 

"매일 집에서 일하려니 너무 힘들었어요. 게다가 집에는 주의를 분산시키는 것들도 많고요. 아파트가 아닌 다른 곳으로 출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라고 Devin은 말했습니다. 

Devin은 뉴욕 WeWork 368 9th Ave 지점의 열린 업무공간과 공용 공간과 같은 WeWork의 다양한 업무공간을 좋아합니다

이럴 때는 새로운 일이 해결책이 될 수 있습니다. 주요 컨설팅 회사에서 오랜 기간 근무한 Devin은 올해 1월 20명 규모의 작은 디지털 컨설팅 회사로 이직했습니다. 마케팅 총책임자라는 직책을 맡게 된 Devin은 드디어 끝없는 재택 근무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혼합형 업무 모델을 채택한 새 회사는 언제든지 적합한 WeWork 지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WeWork 올액세스 패스를 제공합니다. 졸지에 Devin은 집의 소파나 식탁 중 일할 장소를 고르는 신세에서 벗어나 수많은 업무 오피스를 탐방하게 되었습니다.

Devin의 첫 출근 날 새 팀원들은 WeWork 368 9th Avenue 지점에서 그를 맞이했습니다. 팀은 Devin의 첫 주를 위해 이 지점에 오피스를 예약했습니다. 여기서 Devin은 유용하고 생산적인 방식으로 온보딩을 마치고 원격으로 회의와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대면 근무는 첫 주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뉴욕시의 팀원들은 종종 Slack 채팅을 통해 당일 만나서 일할 지점을 결정하곤 했습니다. "저희는 격일로 다른 오피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라고 Devin은 말했습니다. 이렇게 한 덕분에 새 팀과 유대감을 형성하고, 100% 원격 소통에서는 불가능할 수도 있는 방법을 통해 동료 직원들을 알아가게 되었습니다.

가장 좋아하는 업무 장소 발견 

시간이 지나면서 Devin과 현지 팀원들은 WeWork 지점 몇 곳을 특히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가먼트 디스트릭트에서 다채로운 색감과 큰 규모로 존재감을 과시하는 WeWork 500 7th Avenue 지점은 여러 층에 걸친 넉넉한 공간과 밝은 자연광으로 팀 협업에 좋은 지점으로 손꼽혔습니다. "개방된 공간이 많아서 좋아요."라고 Devin은 설명했습니다. 

Devin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곳도 있습니다. 그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는 뉴욕시 웨스트 빌리지에 위치한 WeWork 154 West 14th Street 지점입니다. Devin은 이 지점 오피스의 통창, 넉넉한 데스크 공간과 휴식 시간에 편안하게 쉴 수 있는 크고 안락한 소파뿐 아니라 보다 프라이빗한 환경에서 일하고 싶을 때 이용할 수 있는 사이드 테이블이 구비된 열린 업무공간을 극찬했습니다.

저희는 격일로 다른 오피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Devin A. Brown, 디지털 마케팅 컨설턴트 겸 전략가

금융지구에 위치한 WeWork 199 Water Street 지점 또한 Devin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Devin은 팀원들과 근무하지 않는 날이면 집에서 도보 거리에 있는 이 지점으로 출근하곤 합니다. Devin은 WeWork 199 Water의 넓은 라운지 공간에는 식물이 많이 배치되어 있어 개방감과 차분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데스크와 열린 업무공간 테이블이 통창 옆에 놓여 있어 멤버들이 맨해튼 도심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것 또한 이 곳의 장점입니다. 

Devin은 불과 1달만에 자신만의 근무 루틴을 확립했습니다. 매일 아침 자신이 좋아하는 자리에 앉기 위해 일찍 오피스로 출근합니다. 오늘은 WeWork 199 Water Street 지점의 편안한 데스크 의자가 있는 데스크를 선택했습니다.

커뮤니티 팝업 이벤트 또한 Devin이 좋아하는 WeWork의 멤버십 혜택 중 하나입니다.

평소 Devin은 데스크나 WeWork의 폰 부스에서 여러 통의 전화를 받고 회의에 참석합니다. 회의를 진행할 때는 보통 프라이버시를 위해 폰 부스를 이용합니다. 

반면 여러 명이 참석하는 팀 그룹 회의와 전략 수립 업무 시에는 팀원들이 프라이빗 컨퍼런스룸을 예약합니다. WeWork의 유연한 컨퍼런스룸 정책 덕분에 팀은 필요한 시간만큼 이 공간을 예약할 수 있습니다. 

재택 근무 이후 체계 다시 세우기

Devin은 집을 나와 오피스로 출근하면서 그동안 잃어버렸던 체계적인 일과를 다시 찾게 되었습니다. 업무와 사생활의 경계도 물론 명확해졌죠. 

Devin은 아직 새로운 역할에 적응 중이기는 하지만 WeWork 멤버로서 누릴 수 있는 추가적인 멤버십 혜택을 탐구하며 즐거워하고 있습니다. 또한 WeWork 커뮤니티 주최자가 주최하여 멤버들이 도넛, 스낵, 해피아워 등을 즐기며 WeWork 커뮤니티 전체의 멤버들과 만나는 팝업 이벤트에도 참석했습니다. 

극는 특히 WeWork 880 Third Avenue 지점의 다육 식물 테마의 팝업 이벤트를 마음에 들어 했습니다. 이 이벤트에서 멤버들은 원하는 다육 식물을 하나씩 선물받았고 실내 식물 관리 지침서도 함께 받았습니다. 요즘 Devin은 주 4일은 집 밖에서 일하고, 하루는 새로 맞이한 반려 식물과 함께 재택 근무를 즐기고 있습니다.

Leeron Hoory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부동산, 정치, 기술 분야 기자다. Leeron의 글은 Quartz, The Village Voice, Gothamist, Slate, Salon 등 많은 신문에 게재되었다.

뭔가 다른 업무공간을 생각하고 계신가요?

이 문서가 도움이 되었나요?
카테고리
멤버 스포트라이트
태그
FLEXIBLE SPACE
일의 신세계 1 - OLD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