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의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해 WeWork를 활용하는 회사

Jaye Hamel은 업무상 고객을 직접 만나 고객의 치수를 재야 합니다. WeWork 온디맨드로 이러한 일이 훨씬 쉬워졌습니다

뉴욕 WeWork 205 Hudson St 지점에서 전화를 받는 1of1 Custom의 Jaye Hamel. 사진 제공: Jaye Hamel

일하는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사람들은 더 이상 워라밸만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일할지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을 원합니다. 자신만의 일정을 세우고, 의미 있는 일을 하며, 자신만의 니즈에 맞는 공간에 있을 자유를 원합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가 모두에게 적용되는 획일적인 시대는 지났습니다. 모든 업무 방식을 통해 WeWork 멤버들은 새로운 업무 환경에서 어떻게 자신의 직장 생활을 재해석하고 지원하는지 그 방법을 공유합니다.

2020년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줄곧 Jaye Hamel의 비즈니스는 사람들이 활동을 재개할 때까지 오랫동안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라이브 음악을 인생의 낙으로 삼는 Jaye는 뮤지션과 공연 애호가를 위한 맞춤 귀마개와 인이어 모니터링 기기를 제작하는 회사인 1of1 Custom의 영업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팬데믹으로 인해 공연을 비롯한 라이브 행사가 중단되자 Jaye의 업무와 회사의 수익 흐름도 멈췄습니다. 

캘리포니아주 벌링게임에 위치한 1of1 Custom은 현재 내쉬빌, 뉴욕로스앤젤레스에 대리점을 두고 있습니다. 1of1 Custom은 뉴욕에 오피스를 두고 있었으나, 팬데믹 초기에 사무실 공간이 판매되어 임대 계약이 해지되었습니다. 그러나 1of1 Custom은 계속해서 공간이 필요했습니다. 고객들이 회사 웹사이트에서 제품을 주문하면 고객을 직접 방문하여 귀 모양의 본을 떠야 하기 때문이죠. 이러한 작업은 원격으로 진행할 수 없습니다. 1of1 Custom의 귀마개는 딱 맞는 핏과 편안하면서도 무리없이 즐길 수 있는 수준으로 사운드를 낮춰 청력 손실 없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WeWork는 새로운 공간을 찾던 저희에게 오아시스나 마찬가지였어요. 3개월치 월세 보증금을 마련할 필요가 없었으니까요.

Jaye Hamel, 1of1 Custom 영업 매니저

1of1 Custom은 팬데믹을 계기로 비즈니스에 대한 발상을 전환하여 뉴욕과 로스앤젤레스를 넘어 전국의 고객들이 더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를 변화시키기로 했습니다. 1of1은 바로 이 팬데믹 시기에 WeWork 온디맨드를 발견했습니다. 전국 여러 도시에서 오피스 공간을 예약할 수 있는 이 앱은 유연성뿐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도 제공했습니다.

Jaye는 “WeWork는 새로운 공간을 찾던 저희에게 오아시스나 마찬가지였어요. 3개월치 월세 보증금을 마련할 필요가 없었으니까요.”라고 말했습니다.

Jaye가 하는 일은 매우 사적이기 때문에 고객과 만나 기기를 고객에게 맞추는 작업을 할 사적인 업무공간이 필요했습니다. 이를 위해 Jaye는 오피스 전체를 하루 단위로 빌릴 수 있는 WeWork 온디맨드를 선택했습니다. 대부분 Jaye는 뉴욕 WeWork 205 Hudson Street 지점에서 일하지만, 필요할 때는 다른 지점을 방문할 수 있는 점을 맘에들어 합니다.

Jaye는 “저나 고객의 편의에 따라 다른 오피스로 이동할 수도 있고, 한 지점에 묶이지 않아서 좋아요.”라며, “오피스의 디자인과 분위기가 전문적이기도 하고요. 오피스 임대를 대체할 훌륭한 대안이죠.”라고 덧붙였습니다.

Jaye는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면서 뉴욕으로 통근합니다. 하지만 WeWork 온디맨드를 사용하면 고객이 있는 곳으로 갈 수 있습니다. 오늘은 뉴욕의 오피스를, 다음날은 워싱턴 D.C.의 오피스를 예약할 수도 있죠.

“WeWork 온디맨드 앱 덕분에 필요에 따라 여러 도시에서 유연하게 고객을 만날 수 있습니다.”라고 Jaye는 말했습니다.

내년에 1of1 Custom은 마이애미와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입니다.

1of1 Custom의 제품을 보여주는 Jaye Hamel.

“새로운 지역에서도 제 계획은 동일합니다. 자체 매장은 운영하지 않을 예정이에요. 대신 직원들이 일정에 따라 WeWork를 예약하여 고객과의 피팅 세션을 진행할 거예요.”라고 Jaye는 말합니다.

Jaye는 3~4주 전에 일정을 수립하여 업무뿐 아니라 취미활동과 친목도 챙길 수 있도록 시간을 관리합니다. 

현재 Jaye는 한 곳의 WeWork 지점에서 약 20명의 고객을 만납니다. Jaye는 고객의 귀를 본떠 ​벌링게임에 위치한 1of1 Custom의 연구실로 보내 기기를 제작합니다. 유명 뮤지션들도 1of1 Custom의 고객입니다. 밴드 전체가 WeWork 오피스에 찾아와 Jaye를 만나기도 했습니다. WeWork 방문이 처음인 사람들은 티가 난다고 Jaye는 말합니다.

“항상 똑같거든요. 고객이 오피스를 둘러보다가 어느 시점에는 WeWork 방문이 처음이라고 말하곤 해요. WeWork 공간에 감탄하면서 말이죠.”라고 Jaye는 웃으며 말하며, 이런 일이 생각보다 자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WeWork는 Jaye가 원하는 곳에서 일할 수 있는 유연성과 함께 일하며 느끼는 외로움을 덜어주는 커뮤니티도 선사합니다.

Jaye는 “WeWork에서 일하니까 훨씬 더 즐거워요. 이전에는 혼자 일하곤 했거든요. 물론 지금도 혼자 나와서 회사를 대표해 일하긴 하지만, 적어도 지금은 오피스 내에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일하잖아요.”라고 말했습니다.

Jo Piazza는 수상 경력에 빛나는 언론인 베스트셀러 작가 디지털 전략가 겸 팟캐스트 진행자이다.

뭔가 다른 업무공간을 생각하고 계신가요?

이 문서가 도움이 되었나요?
카테고리
멤버 스포트라이트
태그
모든 업무 방식
유연한 공간
주문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