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상황에서 WeWork가 전 세계 WeWork 지점을 개조한 방식

디자인팀은 800개 이상의 오피스를 개조하는 동안, 가구 배치뿐만이 아닌 더 많은 부분을 고려하였습니다.

WeWork의 디자인 팀은 직원을 지원하기 위한 현대적 업무공간을 재탄생시키는 일에 능숙합니다. WeWork가 창립된 이래 계속해서 해 왔던 일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코로나19가 시작됐을 때, 우리는 새로운 과제를 해결해야 했습니다. 전 세계 800개가 넘는 WeWork 지점에서 커뮤니티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시 할 수 있도록 기준을 강화해야 했으니까요. 

WeWork에서는 다음과 같이 다섯 가지 주요 부분에 초점을 맞추어 공간을 보강해 나갔습니다. 

  • 방역 증대. WeWork에서는 대면 만남과 대화가 많은 공간의 표면, 공용 공간, 물건을 2시간마다 한 번씩 청소하는 새로운 프로토콜을 세웠습니다. 또한 대면 없이 우편물과 소포를 배달하고, 필요한 경우 코로나19 방역을 즉시 수행할 수 있게 했죠. 
  • 직장내 거리두기. 공간의 밀도를 감소시키기 위해, 미팅룸과 같은 공용 공간은 지정 좌석만 사용할 수 있도록 새롭게 배치되는 등 큰 변화를 거쳤습니다. 덕분에 직원들은 안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 행동수칙 표지판. 공용 공간의 최대 수용 인원 정책이 달라졌음을 알리는 등의 창의적인 표지판을 활용했습니다. 이는 직원의 업무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중요한 내용을 알리기 위한 방책입니다.
  • 위생 관련 장치. 화장실의 핸즈프리 비누 디스펜서, 무료로 제공되는 물티슈와 소독제, 팬트리의 일회용 제품 등 WeWork 빌딩에 새로운 비품을 갖추었습니다.
  • 냉난방공조 강화. WeWork 냉난방, 환기 시스템을 통해 실내에 최대한 외부 공기를 유입시켜 전체 공간에 더욱 깨끗하고 여과된 공기를 순환시키고 있습니다.

800개 이상의 위치에서 이러한 개조 작업을 계획하고 실행하였습니다. 이 작업을 위해서는 엔지니어링, 건축, 인테리어 디자인, 업무공간 전략, 운영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지식이 필요했으며, 최대한 빨리 작업에 투입할 인력을 확보해야 했죠. WeWork에서는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이를 이루어냈습니다.

규모에 따른 전략 고안

전 세계 곳곳의 지점에 재설계가 이루어져야 했기에, 해결해야 할 과제가 정말 많았습니다. 어느 정도의 거리를 두어야 하는지에 대한 규제는 매일같이, 나라별로 크게 달라졌으며 초반에는 손 소독제와 같은 물품을 확보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WeWork는 빠르게 해결책을 찾아야 했습니다. WeWork의 소싱 및 공급망팀은 이러한 물건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쉬지 않고 수많은 벤더에게 접촉했습니다. 뉴욕시에 자리잡은 중앙 디자인팀은 각 지역의 디자인 리드와 협력해 전통적인 오피스 플랜이 아닌 다양한 업무공간 환경에서 이러한 강화 조치를 성공적으로 구현할 방법을 고안했습니다. WeWork는 일반적으로 프라이빗 오피스 공간과 컨퍼런스룸에만 초점을 맞춘 기존 상업용 부동산과는 달리, 라운지, 개인을 위한 열린 업무공간, 팬트리, 개인 휴게실, 예약 가능한 미팅룸 등 다양한 공간으로 이루어진 유연한 전용 업무공간을 제공합니다. 

우리의 주요 목표는 각각의 강화 조치가 사회적 거리 및 청결에 있어 기대치를 충족하면서도, 멤버에게 WeWork 공간 내에서 커뮤니티의 힘과 연결감을 느낄 수 있게 하겠다는 WeWork의 가치를 계속해서 유지해 나가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멤버와 대기업 클라이언트에게 오피스로 돌아오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이 무엇인지 의견을 구하는 익숙한 접근 방식을 사용했습니다. 그 결과 컨설팅 업계 전문가의 피드백, 공공 보건 및 지역 정부 공무원의 지침 등 유용한 통찰을 얻을 수 있었으며, 이는 우리의 플랜에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우리는 공간을 재설계하는 과정에서 포트폴리오의 모든 공간에 대한 명확한 디자인 가이드라인 표준을 세웠습니다. 공간에 직접 들어가 표지판을 배치하고, 의자를 이동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제공되는 매우 상세한 지침이었습니다. 그리고 Zoom을 통해 이 모든 것의 프로젝트 관리를 진행해야 했습니다. 

부서 간 협업팀은 매일 이러한 디자인 표준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확인했습니다. 우리가 했던 모든 일들은 다양한 팀의 동의를 거쳐, 리더십의 승인을 받고, 추적되었습니다. 이후 실제 시장에서의 미묘한 차이를 파악하기 위한 조치였죠. 재설계를 단계적으로 실행하면서, 우리는 중국에서 배운 점을 EMEA와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 적용할 수 있었습니다. 

디자인 강화 조치

WeWork의 디자인팀은 우리 공간 전반에 이러한 핵심 요소를 구현하며, 안전과 편안함에 초점을 맞춰 특정 구역을 다시 고안해 나갔습니다.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한 커뮤니티 데스크

조지아주 애틀랜타 WeWork 725 Ponce 지점.

커뮤니티 데스크는 멤버, 게스트, WeWork 커뮤니티 팀이 모이는 주요 리셉션 공간입니다. 이러한 데스크의 경우 사이에 “2m 거리 유지”처럼 거리두기를 상기할 수 있는 바닥 표지, 일회용 장갑 디스펜서, 잘 보이는 행동 및 위생 수칙을 비치하여 멤버가 업무공간에 들어온 바로 그 순간부터 이용 방법을 익히도록 하는 접근 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의도는 언제나처럼 편안하고 쾌적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었죠.

수용 인원이 줄어든 라운지

조지아주 애틀랜타 WeWork Coda 지점.

라운지는 WeWork 빌딩에서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점 역할을 하며, 이 부분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멤버들이 사회적 거리 및 위생과 관련해 새로워진 기준을 충족하면서도, 멤버가 우리 공간에 기대하는 협력의 에너지를 유지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습니다. 라운지의 집기는 그대로 유지하되, 쿠션과 표지판을 활용해 “이곳을 예전처럼 활용할 수 있지만,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안내문을 게시하는 것이었죠. 커피 테이블은 물론, 여러 가지 표면에 거리두기를 위한 표지를 배치했습니다. 여기에는 커스텀 디자인의 쿠션도 포함됩니다. 또한 잘 보이는 곳에 행동 및 위생 수칙을 게시해두었습니다.

편안한 마음으로 협업을 진행할 수 있는 미팅룸

조지아주 애틀랜타 WeWork Coda 지점.

미팅룸은 공용 공간입니다. 우리는 멤버들이 계속 이곳에서 안전하게 협업할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은 강화 조치를 취했습니다. 지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좌석 배치를 통해 미팅룸을 사용할 수 있는 최대 인원 수를 줄였습니다. 물티슈 및 기타 위생 관련 용품도 놓아두었으며, 보이는 곳에 행동 및 위생 수칙 표지판을 비치했습니다. 

지그재그식으로 배치된 위생적인 핫 데스크

조지아주 애틀랜타 WeWork Coda 지점.

핫 데스크는 멤버들의 공유 업무공간으로, 다양한 업무공간 환경에 분산되어 있습니다. WeWork 디자인팀은 핫 데스크 서비스에 강화된 위생 및 직장내 거리두기 지침을 적용할 수 있도록 지그재그식 좌석배치를 도입하고 물티슈 디스펜서와 같은 위생 장치를 비치하였으며,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행동 및 위생 수칙을 게시했습니다. 

이러한 강화 조치는 계속해서 바뀌는 건강 지침과 멤버의 필요에 따라 진화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WeWork와 디자인팀에서 변치 않을 한 가지는 바로 언제나 고품질 디자인을 제공하는 데 집중할 것이란 사실입니다. WeWork는 공간 및 성과에 있어 높은 수준의 표준과 엄격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런 다음 각 업무공간만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도록 눈에 띄는 팔레트, 마감, 예술 작품을 활용합니다.  

Ebbie Wisecarver는 WeWork의 부사장이자 글로벌 디자인 책임자입니다. 2015년 WeWork에 합류한 이후 호주에서 건축 및 개발 프로젝트 매니저, 아시아, 호주, 인도에서 디자인 디렉터, WeWork 일본에서 프로젝트 제공 책임자 등 다양한 책임을 맡았습니다. 이전에는 뉴욕에서 Diller, Scofidio + Renfro New York 및 Steven Holl Architects에서 근무했습니다.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에서 건축학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일본 오사카의 Takenaka Corporation에서의 여름 인턴십 등 수많은 여행 박람회 및 단체에 참가했습니다. 뉴욕 브루클린에 거주 중인 Wisecarver는 열정적인 러너이자 여행가입니다.

관련 태그
부동산 혁신 협업
WeWork 업무공간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연락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