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 근무: 정상으로 돌아가기

CEO인 Sandeep Mathrani가 사람 사이 소통의 필요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오피스로 복귀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Pfizer와 Moderna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매우 효과가 높다는 보고가 나오기 시작하면서 곧 다시 정상적인 생활로, 즉 오피스로 돌아갈 수 있다는 기대감에 주식 시장은 급등했습니다. 이번 주 첫 번째 백신 물량이 전 세계와 미국에 배포되어 접종이 시작되면서 이 길었던 터널도 그 끝이 보이는 듯합니다. 

지난 8개월을 돌아보면 눈에 띄는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사람들은 서로 얼굴을 마주보고 이야기를 나누길 갈망한다는 사실이죠. 올봄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거리두기 수칙을 열심히 준수했지만, 가을부터 모두가 팬데믹에 지쳐가기 시작하면서 바 또는 파티, 가족 모임, 스포츠 이벤트 같은 안전하지 못한 모임이 많아지기 시작했고, 바로 그것이 현재와 같은 코로나19 확진자의 급증을 불러오게 되었습니다.

백신 덕분에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인구가 늘어나면,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될 겁니다. 어떻게 해야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계속 이기면서 연결에 대한 사람의 욕구를 가장 우선순위에 둘 수 있을까?

그 해결책은 바로 전 직원이 안전하게 오피스로 복귀할 수 있는 유연성을 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우리는 이미 안전하게 오피스로 복귀하는 모습을 목격했습니다. Nature에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식당, 체육관, 카페, 호텔’ 같은 소규모 공간에 있는 것이 감염 경로의 80%를 차지합니다. 이 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은 공간은 어디일까요? 바로 오피스죠. 

더욱 강조할 부분은 사람들이 다시 오피스로 복귀하고 싶어한다는 점입니다. 팬데믹 이후로도 풀타임으로 재택 근무를 하겠다고 답변한 직원은 12%에 지나지 않았죠. 대부분은 주 3일 이상 오피스에서 일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두 번째 봉쇄조치가 이뤄지기 전 10월, WeWork는 팬데믹으로 인해 오랜 시간 재택 근무를 하다 오피스로 복귀한 전문 직원을 대상으로 전 세계 익명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일주일에 1일~5일 동안 오피스로 복귀한 직원들의 의욕이 40% 증가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죠.

일주일 중 단 하루나 이틀만이라도 직원들에게 오피스로 복귀할 유연성을 주면, 수많은 사람에게 미친 재택 근무의 부정적 영향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바로 직원들의 정신 건강 문제입니다. 최근 Oracle 및 Workplace Intelligence 전 세계 설문조사에 참여한 12,000명 이상의 직원, 관리자, HR 리더, C레벨 임원 중 78%가 팬데믹이 정신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습니다.

실내 식사 공간이 문을 닫았기 때문에 통제된 환경에서 진행되는 오피스 내 사교 활동은 우리가 원하던 상호작용의 혜택을 제공하는 동시에, 안전하지 않은 다른 장소에 접근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Pennsylvania 대학교 Wharton 스쿨에서 교수로 재직 중인 Peter Cappelli 박사는 이렇게 말합니다. "사무실에서처럼 커피를 마시며 휴식을 취할 때 같은 사적인 소통 또한 중요합니다. 그게 우리를 연결해 주는 부분이니까요. 가끔 하는 동영상 채팅으로는 그런 연결을 지속할 수 없죠."

많은 직원이 백신을 맞기까지는 아직 몇 달이 남았으며, 지금이야말로 계획이 필요할 때입니다. 팬데믹 전과 후로 공간이 완전히 같진 않겠지만, 모든 비즈니스 리더는 안전을 우선시하고 거리두기를 촉진하며, 유연한 배치가 가능한 오피스 공간을 조성해야 합니다.

미리미리 유연하게 안전을 생각하세요. 오피스에 직원들이 돌아오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다는 감각이 살아나며 지난 몇 달간의 일은 아주 오래 전처럼 느껴질 겁니다.

Sandeep Mathrani는 WeWork의 CEO이다.

관련 태그
관리 부동산 협업
WeWork 업무공간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연락 주세요.
이 문서가 도움이 되었나요?